· 입금확인 부탁...
· 고객의 불편을 ...
· 20181210103154...
간편 장례상 (발인제/성복제/삼우제/평토제/49제)
230,000원
장례상 小 (성복제/평토제/삼우제/49제)
280,000원
장례상 中 (성복제/평토제/삼우제/49제)
330,000원
장례상 大 (성복제/평토제/삼우제/49제)
440,000원
음력 11월 6일 무인[戊寅]일
상복(喪服)으로 갈아입고 지내는 제사라는 뜻으로, 고인의 임종후 상주들이 상복으로 갈아입고 지내는 제사이다. 상주들이 상복으로 갈아입었다는 의미는 상/장례절차가 공식적으로 시작된다는 의미이며, 결국 성복제란 장례식의 시작을 알리는 제례절차이다.
장례식장에서 운구차가 장지로 출발하기 전, 장례식장에서 관 앞이나 영구차 앞에서 행하는 의식이다. 제물은 간소하게 차리고 절차 역시 약식절차로 진행한다.
매장지에서 무덤에 관을 묻고 흙을 덮어 평평하게 고르는 것을 평토(平土)라 하는데, 평토후 봉분을 만들기 전에 지내는 제사가 평토제이다. 봉분을 완성한 후 지내기도 한다. 즉 묘소를 완성한 후 그 자리에서 지내는 제사이다.

 

평토제의 절차 역시 약식절차로 진행하는데, 평토가 끝나기를 기다려 영좌(靈座)를 설치하여 신주를 모시고 그 앞에 주(酒)·과(果) ·포(脯)를 진설하여 제전(祭奠)을 드린다. 상주가 분향(焚香) ·헌작(獻酌)하고 나서 축문을 읽은 뒤 제자리로 돌아가면 상주 이하의 사람이 재배하고 곡한다.
'삼우제'란 장사를 지낸 후 세 번째 지내는 제사라는 뜻으로 죽은 이의 혼백을 평안하게 하기 위해 지내는 제사를 말하는데, 장사 당일날 지내는 제사는 '초우(初虞)', 다음날 지내는 제사를 '재우(再虞)', 그 다음날 지내는 제사를 '삼우(三虞)' 또는 '삼우제'라고 한다.

 

그러나 오늘날에 와서는 초우, 재우는 생략하고, 고인을 묘소에 안장한 후 3일째 되는 날에 삼우제만 지내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즉 봉분을 완성하고 난 후 3일째 되는 날 다시 산소로 찾아가, 봉분이 잘 있는지 훼손되지는 않았는지를 살피고 나서 망자가 편히 쉬도록 제를 올리게 된다. 이것이 삼우제에 해당되는데, 고인 임종후 3일 동안 장례를 지내고 고인을 묘소에 안장하고(3일장) 임종후 5일째 되는 날 봉분을 찾아 제를 올린다는 의미에서 삼우제를 '삼오제'라고 부르기도 한다.

사람이 임종한 뒤 49일째에 치르는 불교식 제사의례로서, 이는 6세기경 중국에서 생겨난 의식으로 유교적인 조령숭배(祖靈崇拜) 사상과 불교의 윤회(輪廻) 사상이 절충된 것이라고 여겨진다. 불교의식에서 사람이 임종후 7일마다 불경을 외면서 재(齋)를 올려, 죽은 이가 그 동안에 불법을 깨닫고 다음 세상에서 좋은 곳에 사람으로 태어나기를 비는 제례의식이다. 그래서 칠칠재(七七齋)라고도 부르며, 이 49일간을 '중유(中有)' 또는 '중음(中陰)'이라고 하는데, 이 기간에 죽은 이가 생전의 업(業)에 따라 다음 세상에서의 인연, 즉 생(生)이 결정된다고 믿기 때문이다.


원래 불교의 '무아설(無我說)'에 따르면 개인의 생전의 행위 자체에 대한 업보(業報)는 그 사람 개인에 한정되며, 어떤 방법으로도 자녀 또는 그 후손 누구에게도 전가될 수가 없으며 전가시킬 수도 없다고 한다. 그러나 유교사상은 이 49일 동안에 죽은 이의 영혼을 위하여 그 후손들이 정성을 다하여 재를 올리면, 죽은 부모나 조상이 후예들의 공덕에 힘입어 보다 좋은 곳에 인간으로 다시 태어나게 되고, 또 그 조상의 혼령이 후손들에게 복을 주게 된다는 것이다.

 

불교에서도 '무아설'과는 다른 육도(六道) 사상적 해석에 따르면, 모든 중생은 육도, 즉 천상(天上)·인간(人間)·축생(畜生)·아수라(阿修羅)·아귀(餓鬼)·지옥도(地獄道) 등 여섯 세계를 윤회하고 있으므로, 죽은 가족이 이 중 이른바 삼악도(三惡道; 지옥도·아귀도·축생도)에 들어가지 않도록 하기 위하여 비는 기도 행위가 49재라는 것이다.

· 저희가 따로 준비...
· 산소나 묘소 혹은 ...
· 아침이나 오전 중...

· 주문 입금 하였습...
· 입금확인부탁드립...
· 입금확인 부탁드립...

· 피프로닐(살충제 ...
· 문중(종중) 시제/...
· 이화원 추석 휴무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