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객센터

로그인

회원가입

주문내역조회

:: 이화원 제사음식 :: 제사상, 차례상, 시제음식, 장례음식, 고사상, 안전기원제 상차림 ::

기제는 조상이 돌아가신 날에 지내고 차례는 명절에 지낸다.

기제는 밤에 지내고 차례는 낮에 지낸다.

기제는 그날 돌아가신 조상과 배우자만 지내고, 차례는 자기가 기제를 받드는 모든 조상에게 지낸다.

기제는 장손의 집에서 지내고 차례는 사당이나 묘소에서 지낸다. (요즘은 차례도 대부분 집에서 지낸다.) 

기제는 메(밥)와 갱(탕국)을 올리나 차례는 설에는 떡국을, 한가위에는 송편을 올린다.

기제는 술을 세 번 올리지만 차례는 한번만 올린다.(단작)

기제는 첨작을 하지만 차례는 첨작을 하지 않는다.

기제는 합문과 계문을 하지만 차례는 하지 않는다.

기제는 숭늉을 올리지만 차례는 하지 않는다.

기제는 반드시 축문을 읽지만 차례는 읽지 않는다.